인터뷰 | 달에서 온 편지
1970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07,single-format-standard,bridge-core-3.1.1,qode-page-transition-enabled,ajax_fade,page_not_loaded,,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30.0.1,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top,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7.0,vc_responsive

인터뷰 | 달에서 온 편지

친구사이 소식지 91호, 2018

인터뷰 | 달에서 온 편지

‘모두를 위한 서울’에서 ‘모두’가 누구인지, ‘위한’이 어떤 뜻인지, ‘서울’이 어디까지인지 얼버무리지 말라고 요구해야 합니다. 평등이 너무나 당연해서 종로와 이태원, 홍대·합정이 더 이상 특별하지 않아질 때까지, 단 한 명의 청소년도 자신의 성정체성을 이유로 자살을 고려하지 않을 때까지, 모든 혼수 가전 예물 업체들이 LGBTQ 약혼자들을 의식하고 신경쓸 때까지, 그리하여 LGBTQ 내부로부터 퀴어 퍼레이드의 효용과 존폐를 논쟁할 때까지. 그 전에 제가 먼저 상업적으로 성공하게 된다면 퀴어 퍼레이드에 가장 화려한 퍼레이드카와 큰 차양막을 보내고 싶습니다.

종로를 피난처로 삼은 적이 있는 게이로서 이 인터뷰가 인상적인 분이 있다면, 남성 게이 뿐만 아니라 여성, 특히 여성 성소수자들의 처우가 바로 나의 문제로 연결됨을 잊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상관 없어 보이는 사람이 당하는 취급을 대접으로 바꾸기 위해 발언하고 움직여야 합니다. 설혹 대선 후보가 되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는 천금같은 단 1분일지라도. 그것만이 혼자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갑자기 푹 꺼지지 않게 할 수 있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